보스턴 가는 암트랙을 타기로 했는데, 계속 우리가 탈 기차는 딜레이가 늘어났다.
기차 시간에 맞추느라 헐레벌떡 보더스에 들렀다가, 코리아웨이 이모 김밥 집 가서 김밥 두줄을 사서 날아왔는데.
이러면 급히 온 보람이 없다.


한쪽 구석에서 나한테 플랫폼 넘버 나오는지 보고 있으라 해 놓고 열심히 책 읽는 아우. 


이것은 암트랙. 널찍널찍 하고 꽤 좋다.
새마을호 정도 된다고 한다.
보스턴 까지는 4시간.
할인이 안된 내 요금은 65불 정도.
차이나타운 버스 타고 가면, 지린내 나는 그지같은 버스로 반값 정도에 갈 수 있다 해서, 난 별 개의치 않는다 했는데
계산해 보니 둘이 타고 이거 110불 이라고, 그냥 암트랙 예약 했단다.
좋구나. 쾌적하고.
전원도 있고. 네트웍만 되면 금상첨화 일텐데.. ㅎㅎ


한참 가다가 보니 너무 예쁜 바닷가 마을이 있다.
앞에 바다를 두고 타운이 참 예쁘게 잘 꾸며져 있었다.

집값 비싸겠다..ㅡㅡ;;

아우가 마시고 싶다고 해서 커피를 한잔 사 왔는데..비싸지 않다.
단, 맛이 좀 없을 뿐.
기껏 사왔더니 아우는.. 모카 아니면 안마신단다.
그리고 지금 그거 마시만 밤에 잠 못잔단다.

,,,

일관성 있게 하란 말이다..ㅡㅡ+++

아우는.. 자기보다 큰 가방을 들고 다닌다.
보스턴에 무사히 내렸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