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하우 버스터미널에서 미니버스를 타야 학교로 간다.



이거 타면 간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거친 마을버스의 승차감..


오랜만이구나. 


학교는 바닷가에..




오. 신학기라 동아리 모집중.


근데 내가 가입했던 테니스 동아리가 안보인다..


터프한 아가씨 졸업하고 해체 했나.



지하 9층(?) 학생 식당.


여기선 절대로 전화가 안터진다. 


식당은 완전히 새로워져서, 예전에는 알아 들을수도 없는 번호를 부르기를 기다렸는데..(귀 쫑긋..)


전광판에 숫자가 뜬다. 호오..


그 옆에는 파켄샵 마트가 있다.



요거트. 손에 든건 작은거, 얹힌건 큰거. 다 먹으면 토할듯.


마트에서 나와서 본관 건물에.. 애들이 바글바글..


도서관도 여전하군.

도서관 로비.


여기 도서관도 규모가 엄청난데, 시험기간 아니면 비교적 자리 잡기는 쉽다.


마트에서 산 파파야 우유. 


음.. 여전히 별로야..


약속장소인 1층 레스토랑으로..


갔더니 뭔가 행사중이다. 불길한데.. ㅡㅡ;;


신임 교직원 환영 행사 인거 같은데.. 자리가 ...


여전히 불친절한 여기 직원.. 다행히 합석 좌석으로 두자리 확보.



홀 귀퉁이 공간만 영업중.


무사히 착석.


교수님과 만남.


여전하시네..ㅎㅎ 쪼리에 반바지..


논문 낼게 있는데 마감시안이 다 된 상황에 ..그래도 다행히 나오심.


아.. 오랜만이다.. ㅠㅠㅠㅠㅠㅠㅠ


버섯 들어간 저 베지테리안 딤섬은 한국에서 도통 먹을수가 없어.. ㅠㅠㅠㅠㅠ


아옹.. 아옹.. 더 먹어야 되는데.. 냉동해서 들고 가야 되는데..


점심 먹고.. 내가 있을 때는 없었던 공간인데, 도서관 확장 공간이다.

지하 1층에 있고, 이곳에서는 간단히 간식을 먹거나 이야기를 해도 된다고 함.


여기 앉아서 교수님이랑 이런 저런.. 이야기. 


교수님과 애플 물건 가격비교를 해 봤는데, 랩탑을 살 계획이 있어서 맥북 프로 레티나 가격을 비교해 보니, 그냥 가격을 뽑아도 한국에서 교육버전보다 싸고, 똑같이 교육버전으로 비교해 보니 환율을 세게 잡아도 홍콩이 30만원쯤 싸다. 


아이폰5S도 발표 되었는데 아이폰이나 사갈까...ㅡㅡ;;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