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내 숲이 보고싶더라.

그래서 크리스마스 휴일에 뭐 할일이 있나.. 차몰고 나갔다.

광릉수목원으로.


청명하고 매우 추운날이다.

이런날 숲이 보고 싶다고..내가 미쳤다.






결국 왔다. 침엽수림.




내가 이럴거면 핀란드나 노르웨이를 가서 살지.

침엽수림이 왜 이렇게 보고 싶나.








아 황량하다..

이게 보고 싶더라. 황량한 숲.


저 멀리 온실이 보인다.



닫혔다. 쯧. 



열어 놓은 식물원에 들어가서 홍을녀를 봤는데, 비누로 깎아 만든 듯 예쁘다.


그리고 발견한 반가운 헛개나무.

닳여먹고 싶어라.


이렇게 추운데 꽁꽁 얼어 산책을 마치고 차나 한잔 마시러 희한한 찻집에 갔다가 분당까지 내려가서 스파게티를 먹었다. 

오래된 여행기 끝.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