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에 왔다.
공항에서 버스패스를 사고 오늘 날짜로 긁었다.


숙소는 하카타역 옆인데 텐진역으로 왔다. 오늘 코스는 다자이후 가는거란다.

점심은 텐진역에서 먹으려고 왔는데 함바그 집 줄이 너무 길어서 텐진호르몬에서 먹기로 했다.



고기반찬에 곱창 같은 게 들어간 볶음요리.


​안먹었으면 아쉬울뻔 했다.
간이 좀 세긴 하지만 쫄깃하고 고소하다. 

맛있음. 

텐진역 Solaria stage 솔라리아 스테이지 지하2층.

하카타역에도 있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