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키호테 신주쿠 가부키초 근처 지하에 있는 아오나 규카츠.


입장했을때, 불안하게 사람이 별로 없었다.

음식이 나왔는데, 고기는 좀 많이 덜익었다 싶었고, 미지근했으며, 고기 맛은 안났고, 밥도 말라 있었다.

겉에 튀김옷은 바삭하지 않았다.

싸지도 않다. 


더이상의 설명은 생략한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