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산토리 맥주공장에 가기로 했다. 맥주공장에 가려면 무료 버스를 이용해야 하는데, 버스를 타기위해 터미널까지 전차로 이동했다. 

이 전차는 정말 구마모토 시민과 관광객의 발이다. 코스가 단순하지만 갈만한 곳은 다 간다. 

구마모토는 이렇게 천이 흐르고 산책하기 좋은 곳이 많다. 근처가 구마모토성.

그렇게 걸어 도착한 곳은 사쿠라노바바 조사이엔. 일종의 쇼핑 아케이드다. 분위기가 참 구마모토하다. 

너무 이른 아침이라 아직 열지는 않았고 사람도 없다. 산토리 공장에서 돌아오면 둘러볼 예정.

산토리 가는 무료 버스 안내 간판. 시간에 맞춰서 버스는 들어왔다.


뭔지는 모르겠지만 깨알 쿠마몬. 

내가 좋아하는 버스 제일 앞자리에 앉아서 지루하게(?) 가다보면 도착한다. 정말 지루하다. 사람이 많으면 서서 가는 경우도 있다는데 우리가 갔을때는 자리가 많이 남았다. 


박물관 도착. 사진 찍을 수 있는 포인트가 많다.


가게는 오픈전이었는데 살 물건을 몇개 찍어뒀다. 

밖에서 본 맥주박물관. 산토리는 내가 특히 좋아하는 맥주고 깔끔한 그 맛이 너무 좋다.



귀여운 어린이용 선물. 셔츠와 컵. 

하이볼 만들어먹으면 좋은 산토리 위스키. 

이건 고급형 맥주인듯. 병맥이라 사서 가기는 좀 어렵겠다. 

이걸 찜했다. 산토리 맥주잔과 산토리와 찰떡인 거품기 세트. 

근처에 살면 사고싶은 한정판 선물세트. 


견학중에는 사진을 찍지 못하게 되어 있어서 사진이 없고 시음하러 들어갔을때부터 사진을 찍었다.

낮술이다. 막 먹자. 

시작은 프리미엄 몰츠였던것 같은데.. 같이 준 안주과자가 너무 맛있어서 완전 당황했다. 이게 맛있을거라고 생각을 못했는데 맥주와 너무너무 잘 어울린다. 나중에 몇개 사왔다.

이렇게 종류별로 세팅. 이 세잔을 벌컥벌컥 마시고 있는데 앞에서 동행이 .. 그러다 버스에서 쉬한다고 경고해서 조금 남겼다. 

운전하는 곰은 안마시는 커피를.. 맛을 보았다. 이건 반출금지라고 한다. 맛은 그냥 달다구리 밀크커피. 

술이 취해서 잔뜩 샀다. 매대에 없는 것은 곰에게 통역하라고 우겨서 기어이 점원이 찾아오게 만들고..

산토리 맥주잔이 아주 예쁘고, 집에 돌아와서 써보니 거품기가 간단하고 효율적이다. 

먹어보니 맛있었던 과자도 사왔다. 맥주와 찰떡.

다시 아까 그 쇼핑아케이드에 도착. (맥주를 너무 많이 마셔서 화장실을 참긴 했지만 무사히 도착해서 화장실도 다녀왔다.)

간식거리도 있고 차도 팔고 각종 기념품도 파는데 어쩐지 관광지 디폴트 기념품에 메이드인차이나 같아서 살수가 없었다. 

이런길을 따라 올라가면 내려다볼 수 있다. 계단이 좀 숨이차다. 

구마모토성은 화산폭발 후 수리중이라 들어갈만하지 못할듯하여 이번에는 패스. 

내려다보면 마을처럼 생긴 쇼핑아케이드.


구마모토성까지 나와서 퍼포먼스 중. 일본 사람들 대단하다. 별걸 다 캐릭터로 만든다. 저 옷 엄청 불편해보인다. 

우니를 판다. 

밖에 나오니 할아버지가 멋진 차를 타고 지나간다. 

다시 산책겸 걸어 다음 장소로 이동한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