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 많이 사오진 않았는데, 일본 가기전에 가야만 살 수 있는 것들 리스트를 만들어놓고 한번 갈 때 수집해오는 편이다. 

젤라또 피케. 촉감이 좋은 잠옷을 파는 곳인데 연예인들도 많이 입는 브랜드인지 유명하더라. 백화점에서 매장을 찾아 몇개를 봤는데 어마무시 비싸고 촉감이 좋다는 건 면이 아니라는 뜻이라서 땀흡수도 안되고 비슷한 건 유니클로에도 싸게 팔길래.. 그냥 겉옷만 하나 사서 나왔다. 면세 가능. 

찾느라 애먹었던 오페라 립틴트. 그 중 한정색이라는 11번 컬러를 샀다. 도큐핸즈에서 발견해서 좀 비쌌지만 다른 곳에서 파는걸 못봤다. 결국 샀다. 색 아주 예쁘다. 다른 색도 예쁘다. 

여기 츠타야 서점이 꽤 크다. 구경 구경.. 

그렇게 길거리를 지나다가 패브릭 가게를 발견했는데 나의 매와같은 눈이 지나치질 못하고 패브릭 발견. 

호랑이 무늬. 당연히 샀다. 무엇을 만들지 아직 결정을 못했는데 이 패브릭을 쓰기 위해서 재봉틀을 꺼내야 할 것 같다. 

강렬한 호랑무늬. 절대 지나칠 수 없다. 

이것이 문제의 국내선 쇼핑 목록. 아소 저지 밀크로 만든 크림이 들어 있다는 과자. 

눈물 흘리며 먹었다. 정말 맛있다. 크림이 맛있다. 

이건 다이소였는지 세리아였는지 기억이 잘 안난다. 아무튼 둘중 하나에서 산 것. 참치회와 소고기 메모지. 

키노쿠니야 서점의 책갈피가 너무 귀여워서 두개 가져왔다. 그리고 로프트 등등을 다니며 스티커를 아주 약간 샀다. 

어떤 스티커는 국내 핫트랙스 같은데서 파는데 너무 비싸서 .. 보일때 사야한다. 

이것은 옆동료 아이들 주려고 구성한 선물세트. 신발속에 조립장난감이 들어 있는 가챠와 줄줄이 사탕을 넣어놨다. 

아이들이 좋아했다고.. 

도착한 첫날 과자가게에서 산 것, 그리고 어디선가 산 떡 단팥죽. 

조금씩 맛있게 먹었다. 

Laox 에서 산 LED 조명. 엄청 밝다. 

2만원 들여 왕창 뽑은 가챠. 난 가챠가 참 좋다. 귀여운 것 가득.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