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은 것 몇가지.

일본 스타벅스 좋은 점. 아이스 음료도 작은 사이즈가 있다. 그렇게 싸진 않지만 배가 부르지 않아서 좋다. 

 

백화점 마감세일할 때, 도시락 하나 사고 맥주 두캔도 사왔다. 

배고프지 않은 나는 새우과자에 몇달만에 마시는 맥주. 맥주가 어찌나 달던지, 그리고 어찌나 빨리 취하던지 놀라울 지경. 

이 푸딩은 공항가는 버스 타기전에 편의점에서 후식으로 사먹었는데, 달콤한 디저트도 몇달만에 먹는지 눈물을 흘리며 먹었다. 

푸딩이 아주 맛있다. 이건 아직도 생각난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