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산 것들, 그리고 살 뻔 한 것. 



미도리 노트는 종이질이 좋아서 종류별로 다 사고 싶은데 워낙 비싸서 갈때마다 조금씩 사게 된다. 

그리고 2019년 일력으로 만든 마스킹 테이프. 정말 갖고 싶었는데 휴일이 달라서 내려놓고 왔다. 

결국 미도리 노트에 조그마한 수첩 붙은 것은 사왔다. 커버도 같이. 

그리고 소품이나 수영복 담을 수 있는 예쁜 지퍼백, 재봉질하면 가방끈으로 이용할 것 두종류도 사왔다. 

이번 여행 가장 큰 소비는 역시 애플 워치. 

운동량 모니터링도 하고 여러가지 목적으로 구매. 서울에서보다 몇만원 저렴하게 샀는데, 꽤 고가지만 없다고 아쉬울 것은 없는 그런 물건이다. 

미니미 산 모양 수세미와 벚꽃 플라스틱 컵. 예쁘다. 

이것은 마스킹테이프 커터와 보관함. 가운데 아이보리 컬러 커터는 굉장히 비쌌는데 큰맘먹고 두가지 사이즈를 구매했다. 

구조가 잘 만들어졌고 퀄리틱 좋다. 왜 비싼지 이해가 좀 되었다. 

가챠 뽑은 것들. 보노보노 동전지갑은 어째서 똑같은 디자인만 세개가 되었는가. 

귀여운 포크모양 과일 꽂이. 

세카이도는 역시 이런 것들을 사야한다. 종류별로 구비한 접착제.

테이프모양도 있고 펜형태로 가늘게 붙일수 있는 것도 있다.

예전에 산 것 리필도 이참에 구비했다. 

반데 마테 포함 여러가지 마스킹테이프. 

아주 예쁘다. 할인가로 사서 기분 좋은 물건들. 

스티커 몇개에 종이퀄리티가 아주 좋았던 노트. 

그리고 소품으로 잘 이용되는 핑크 볼펜도 샀다. 예쁘다. 

프릭션 지워지는 펜이 슬림한게 있어서 같이 구매. 

먼저 떠난 문직이 주려고 구매한 것들.

예쁜 연필, 0.2mm 굵기 샤프와 샤프심, 프릭션 슬림 펜. 

굵기가 3가지인 연필깎이. 

립펜슬 깎으려고 샀다. 화장품 브랜드로 사면 어찌나 비싸던지. 

이건 두개에 100엔.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