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가 보았다, 굴다리식당

김치찌개 맛집이라고 하는데, 외근 나갔다가 타죽을 것 같은 햇볕을 이겨내고 갈만한 곳인지 궁금했지만 마땅한 데도 없고 해서 가봤다. 

음식에 대해 결론만 말하자면, '김치찌개 진짜 맛있다.' 였음.

 

동네 식당의 비주얼. 

메뉴는 단 두개. 

할머니들 조리, 할머니들 서빙, 완전 할머니 계산. 

이렇게 나온다. 나는 제육볶음 주문 했고, 혼자서 다 먹을수 없는 양이 나왔다. 

김치찌개가 따라왔는데, 제육볶음 제껴놓고 이것만 퍼먹고 싶을 정도로 맛있었다. 

반찬은 평범했고, 계란말이는 맛있었다. 

할머니들이 온 세월을 다해 끓인 것 같은 깊은 김치찌개를 먹고싶다면 추천할 만 한 곳. 

제육볶음은 일행중 한명이 시키고 다른 사람들은 김치찌개 시켜서 덜어나눠먹으면 좋을 듯. (한그릇에 줄 듯.)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