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이 묘하게 불편해서 지금까지 두번밖에 가보진 않았는데 돼지고기를 생각하면 머릿속에 먼저 떠오르는 집. 

역삼역 인근에 있다. 

이 집의 특징중 하나는 깔끔한 반찬.

기본으로 나오는 국물과 1인 1세팅

잘 숙성된 돼지고기를 구워준다. 

갈때마다 빼먹지 않고 먹는 것이 치즈 리조토. 진짜 맛있다. 

구워먹는 치즈도 주문할 수 있는데 이것 또한 별미. 

고기먹고 리조토 먹고 돈이 좀 남으면 치즈를 구워먹으면 좋다. 

글 쓰고 있는 지금도 침이 넘어간다. 정말 맛있는 돼지고기 집.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