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와인바 서랍에 동무들과 갔다가 집에 가는 길에 포장을 해서 가자며 들어갔던 곳. 

여러군데 있나본데 내가 간 곳은 봉천동 서울대입구역 인근. 

떡볶이 같은 것도 파는 것 같은데, 김밥만 포장해왔다. 

계란말이 김밥이라 그런지 주문하고 꽤 기다린 것 같다. 

짠지 반찬이 같이 들어있고 김밥이 고소하고 맛있다. 짠지가 없으면 좀 느끼했을지도 모르지만 아무튼 나는 맛있게 먹었다. 

가끔 생각나는 맛.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