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회가 먹고 싶은데, 그럴 때 주문해서 먹는 집이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동거곰이 근처 횟집에 한번 가보자고 해서 가봤다. 

숙성회 스페셜 1인분 25000원, 두명 5만원.

주문할 것도 없이 '스페셜로 두개 준비 할까요?' 라고 묻길래 그렇다고 답. 

그러면 이렇게 상이 나온다. 번데기, 마카로니 샐러드가 나오고 회가 나오는 정도. 이 이상은 없다.

옆테이블에서 우럭머리튀김 요리를 먹고 있었는데 맛있어보였다. (그런데 사람 아니면 대가리라고 쓰는거 아니었나. 뭐 머리나 대가리나.)

나는 어차피 회 구분도 못하고, 살짝 간장찍어 고소한 맛에 먹는 사람이라 그럭저럭 맛있게 먹었다. 

동행은 집에 오는 길에 어종별로 구분하며 식감과 싯가에 대해 의견을 냈는데 무슨 말인지는 잘 모르겠다. (동거곰은 한식 조리사 자격증이 있고 일식 교육을 받았다.) 

아무튼 맛있게 먹었고 다음에는 하던대로 시켜먹기로 했다. 

끝.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