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샹궈 생각날 때 가는 집, 라공방.

내가 주로 가는 곳은 강남역 1번 출구 쪽에 있는 곳과 메가박스 뒤쪽, 두곳이다. 

강남 2호점이 공간이 조금 더 크고 대기시간이 짧거나 자리가 있을 확률이 높다. 

탕은 아직 안먹어보았고 샹궈와 꿔바로우만 먹어봤는데, 사람들이 탕도 많이 먹는 것 같다. 

꿔바로우는 쫄깃하고 상상하는 맛 그대로. 

마라샹궈는 고소한 맛도 나면서 자극적인데 굉장히 맛있다.

매운것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여기서는 1단계면 충분하다. 

그릇에 먹고 싶은 것을 담아가면 샹궈로 만들어주는데, 중국식 면도 맛있고 꼬치로 구성한 양이나 소세지도 추가하면 건져먹는 재미가 좋다. 

거기에 양고기를 추가할 때도 있는데, 양고기가 추가되면 풍성하게 먹은 느낌이 난다. 

나는 연근과 감자, 고구마, 버섯을 꼭 추가하는 편이다. 

 

마라향이 고플때는 라공방 추천.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