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글 : https://witchlog.com/3601

 

고강동 부천한의원 - 이번에는 한약으로 체중조절을 해보자 - 04.15 last updated 요요관찰중

몇년 전, 각종 문제들이 있어서 체력을 보강하고자 찾았던 부천한의원. 관련글 : https://witchlog.com/3090 이번에는 마구 불어난 체중을 관리 하기 위해 방문. 여기가 홈페이지- 고강동 부천한의원 어째 병원이..

witchlog.com

현재 직장이 아닌, 그 이전 직장에 2년 반 정도 있었고, 중요한 자리를 맡고 있었다. 

업무 시간이 하루 24시간중 20시간은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밤낮없이 고민하고 일하고 치열하게 살았다. 

새벽같은 아침에는 미국 콜을 받고, 밤에는 또 여러나라와 콜하고, 메일을 주고받았으며, 공부해야했고 고민하고 결정해야했다. 

일을 하는 와중에 업무 외적인 사건사고들로 인해 고민하는 시간이 길었고, 퇴사 얼마전부터는 술을 마시며 밤에 일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퇴사일 앞뒤로 어마어마하게 체중이 불어나 버렸고, 사람을 만날 용기도 부족했고, 걷다보면 무릎이 아파 식은땀을 흘리며 쉬어야 했을 정도였다. 

 

 

살은 둘째치고 체중이라도 이겨보려고 요가를 시작한 것이 대단한 임팩트를 일으켜, 나는 지금 체중 앞자리를 두번 바꾸고 아주 건강히 운동하며 지내고 있다. (두번째 앞자리는 왔다갔다 한다. ㅎㅎ)

좋지 않았던 콜레스테롤 지표도 정상으로 돌아왔고, 체지방량, 근육량도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그 간 체중 관리에 대해 풀어본다. (이걸 간증이라고 부르던데..ㅎㅎ 좋아하는 말은 아닙니다.) 

1. 요가 시작. 체중을 들어올릴 수 있도록 함. 

2. 수영 시작.

3. 다이어트 한약을 먹으며 식이조절 시작. 수영은 계속. 3개월간 집중 감량. 최고 체중 대비 25% 감량, 관찰기간동안 20% 감량

4. 요요관찰하며 수영

5. 킥복싱으로 종목 변경

 

...

 

쓰던 글이 다 날아가버려서 의욕을 상실했다. 티스토리 이미지 붙여넣기 된다고 좋아했다가 싹 날려먹었다. 

간단하게 마무리 하려고 한다. 

체중의 20-25% 감량했고 현재 유지중이다. 

3개월 한약먹고, 식이조절, 지표 관리를 위해 혈당과 케톤을 혈액검사기로 공복에 측정하면서 유지했다. 

 

한약의 역할이 무엇인지는 정확히 잘 모르겠지만, 일단 그만큼 마시니 배는 안고프다. 

그리고 내일의 체력을 끌어오는 효과가 있다고 했는데, 그래서 그런지 덜먹는데도 힘이 별로 안들었다. 

그리고 약먹는 동안 유난히 아침에 일찍 깼다. 

밤 열한시반에서 한시반 사이에 기절해서 아침 네시반에서 다섯시 정도에 깼다. 

출근시간이 굉장히 빨라졌고, 아무리 일찍 출근을 한다해도 출근까지 한두시간이 남아서 매일 책을 읽다보니 밀린 책도 많이 읽었다. 

순기능도 이런 순기능이 없음. 

 

아래 그래프로.

파란점이 체중그래프고, 12월 중순 - 3월 중순까지 관리했다. 즉 만 3개월. 

3월 15일부터 3일은 도쿄에 여행을 다녀왔고 세끼를 다 챙겨먹었으며 피로는 누적되었다. 

체중변화 + 혈당 그래프
체중변화 + 케톤 그래프
체중변화 + 혈당케톤 인덱스 그래프
체중변화 + 일일 증감 그래프

피곤하면 몸이 부어서 무게가 많이 나간다. 케톤 수치 급증하는 시기에는 체중도 급히 빠지는데 좋지 않은 것 같다. 

식단은 점심 먹고, 저녁은 방울 토마토 같은 것을 먹었으며 주말 점심때는 먹고 싶은걸 먹었다. 

운동은 주 7일중 가능하면 7일을 했다. 불가피하게 회식이 있는날은 술은 안마셨다. 

술과 피로가 최악의 요소인것 같다. 

하루 감량 체중은 200그램-500그램 정도 되었고, 그보다 더 빠지는 때는 무리한다는 느낌이 확실히 들어서 조금 더 챙겨먹었다. 

 

아무튼 독하다는 소리 들으며, 매일 아침 혈액검사 해 가며 3개월동안 저체중 수치까지 체중을 내렸고, 콜레스테롤을 포함한 혈액 지표가 좋아졌다. 근육은 거의 소실되지 않았고 지방만 태웠다.

사용한 혈액검사 디바이스는 혈당과 케톤을 모두 측정할 수 있는 아이센스의 '케어센스 듀얼'을 이용했다. 

자동으로 앱으로 저장도 해 줘서 사용이 편하며 혈액도 아주 소량이면 측정가능해서 가장 좋았다. 

https://smartstore.naver.com/mynormalfoods 여기에서 패키지로 사는게 싸다. 

 

좌측은 애보트 제품. 우측이 아이센스의 케어센스 듀얼. 혈액이 적게 들어가고 앱 연동되어서 이쪽으로 굳음. 

 

3개월 체중 감량, 1개월 요요방지약 먹으며 식단을 천천히 복구했고 현재 체중은 늘지 않았다. 

술을 자제하고, 먹는 시간을 제한했고, 운동은 조금 더 격한 것으로 바꾸어서 유지중인 것 같고 매우 건강하다. 

글 쓰다 날려먹기 전에 지표에 대한 많은 설명을 했는데 기운이 빠져버려서 다시 쓰기가 어렵다. 

다음에 보충하려고 한다. 

 

ps. 혹시 궁금한건 덧글 주세요. 답 드립니다. 건강하게 삽시다. 

독하다는 소리 정말 많이 들었는데, 솔직히 이번 체중 감량은 독한 것 보다는 지속하는 의지가 중요했던 것 같다. 별로 힘이 들지는 않았다. 누구든 할 수 있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저에게 리워드를, 스스로에게 10% 환급을  하사하신 동무분께 감사드립니다. 

 

부킹닷컴 리워드 처음받아봐서 매우 기분이 좋습니다. 

특히 오늘같은 월급날에 추가 수익 소식이라니.

제 부킹닷컴 링크는 https://www.booking.com/s/34_6/bokyun56 이곳입니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방송에도 여러차례 소개된 곳인듯, 유명하다. ​​​​​​

바로 전날, 배틀트립에서 쑥 언니가 우렁쌈밥 먹는 장면을 보고 맛있겠다 하고 찾아보니 이집이라 그 다음날 아침에 기어 내려갔다. 

내려가는 길은 비교적 평화로웠다. 단지 집에서 90km는 떨어진 곳이니 돼지런도 이런 돼지런이 없다는 것. 

주위에 우렁이 요리집이 많았는데 다들 좀 한산 했는데, 이곳은..

그 큰 주차장에 주차할 곳도 없다. 

이용 연령대는 좀 높은 편. 할아버지 할머니 손님이 많았고, 할아버지 할머니를 포함한 가족손님이 많은 편. 

홀이 워낙커서 대기시간이 길지는 않았다. ​

기본 찬과 우렁이 무침과 상추 한바구니. 연한 상추 좋아한다. 

우렁이 된장과 매운장, 짠장 (이름 있는데 듣고 잊어버림.)

우렁이가 굵직한 것이 특징. 

끓는 장을 한번 휘저어주고, 상추에 장과 밥을 싸서 먹는다. 

우렁쌈밥 원래 좋아하고, 우렁 된장도 원래 좋아한다. 좋아하는 음식을 맛별로, 질감별로 차려놓았으니 나는 아주 잘 먹었다. 

우렁이는 쫄깃한 식감이 살아 있고 장은 되직하다. 쌈싸먹기 딱이다. 

2인세트는 2만원이다. 

반찬으로 먹기에도 좀 짜고 간이 센 편이라 밥추가 주문하는 손님들이 많다. 

나는 밥은 남기고 상추를 좀 많이 먹었다. 우렁이는 다 건져먹었다. 


이런 홀이 양쪽에 있다. 테이블 회전하는 걸 보면 사장님은 재벌이 될 것 같다. 

주차장도 이렇게 크다. 


최종평. 예상가능한 맛인데 우렁이가 평소 먹던 것 보다 좀 크다. 크다보니 식감도 살아있다. 

가깝다거나 장거리 나들이가 필요하다면 권할만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어차피 예측가능한 맛이니 그냥 본도시락 우렁강된장 사다 드시기를 권한다.  그것도 충분히 맛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시 신평면 | 우렁이박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매번 항공권이 싼 나리타 공항으로 가다가 이번에 큰맘먹고 대한항공타고 하네다로 왔다.

이게 몇년만인가. 

별로 변한것은 없는 것 같다.

이 쇼핑길도 너무 익숙하다. 

벚꽃 장식. 오르락 내리락 구경중. 

시로탄 가게가 생겼나보다. 

시로탄을 참 좋아하는데 딱히 살만한게 없어서 사지는 않고 구경만. 

이건 이미그레이션 통과후 면세점 돌다가 찾은 것. 이 과자가 아주 맛있다고 한다. s'more 인데 하네다 공항에서 발견하면 한번 맛보시길.

타르트 과자위에 초코과자, 위에 마시멜로우가 쫄깃하고 그 위헤 초코렛이 얹혀있는데 달고달고 쫄깃하고 달다. 

디저트로 하나씩 먹으면 단맛이 확 찐하게 온다. 

이건 사과 하나가 통으로 들어있는 바움쿠헨 과자. 

고향집에 가져가서 나눠먹었는데 특히 아버지가 매우 좋아함. 난 울 아버지가 바움쿠헨을 카스테라라고 부르며 그렇게 좋아하실줄은 몰랐지. 참고. 

이건 샀는데 맛도 못본 사케, 닷사이 23. 백화점이나 술집에서 아주아주 비싸다고 해서 사봤다.

맛이 깔끔하다는데 아버지 드리고 와서 나는 맛도 못봄. 아버지가 친구들과 나눠드시겠지. 

하네다 공항에서 남은 현금 다 털고 카드까지 긁어서 출혈이 대단했다. 엄니 화장품도 샀다. 

 

여행 끝.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거의 산 것들, 그리고 살 뻔 한 것. 



미도리 노트는 종이질이 좋아서 종류별로 다 사고 싶은데 워낙 비싸서 갈때마다 조금씩 사게 된다. 

그리고 2019년 일력으로 만든 마스킹 테이프. 정말 갖고 싶었는데 휴일이 달라서 내려놓고 왔다. 

결국 미도리 노트에 조그마한 수첩 붙은 것은 사왔다. 커버도 같이. 

그리고 소품이나 수영복 담을 수 있는 예쁜 지퍼백, 재봉질하면 가방끈으로 이용할 것 두종류도 사왔다. 

이번 여행 가장 큰 소비는 역시 애플 워치. 

운동량 모니터링도 하고 여러가지 목적으로 구매. 서울에서보다 몇만원 저렴하게 샀는데, 꽤 고가지만 없다고 아쉬울 것은 없는 그런 물건이다. 

미니미 산 모양 수세미와 벚꽃 플라스틱 컵. 예쁘다. 

이것은 마스킹테이프 커터와 보관함. 가운데 아이보리 컬러 커터는 굉장히 비쌌는데 큰맘먹고 두가지 사이즈를 구매했다. 

구조가 잘 만들어졌고 퀄리틱 좋다. 왜 비싼지 이해가 좀 되었다. 

가챠 뽑은 것들. 보노보노 동전지갑은 어째서 똑같은 디자인만 세개가 되었는가. 

귀여운 포크모양 과일 꽂이. 

세카이도는 역시 이런 것들을 사야한다. 종류별로 구비한 접착제.

테이프모양도 있고 펜형태로 가늘게 붙일수 있는 것도 있다.

예전에 산 것 리필도 이참에 구비했다. 

반데 마테 포함 여러가지 마스킹테이프. 

아주 예쁘다. 할인가로 사서 기분 좋은 물건들. 

스티커 몇개에 종이퀄리티가 아주 좋았던 노트. 

그리고 소품으로 잘 이용되는 핑크 볼펜도 샀다. 예쁘다. 

프릭션 지워지는 펜이 슬림한게 있어서 같이 구매. 

먼저 떠난 문직이 주려고 구매한 것들.

예쁜 연필, 0.2mm 굵기 샤프와 샤프심, 프릭션 슬림 펜. 

굵기가 3가지인 연필깎이. 

립펜슬 깎으려고 샀다. 화장품 브랜드로 사면 어찌나 비싸던지. 

이건 두개에 100엔.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먹은 것 몇가지.

일본 스타벅스 좋은 점. 아이스 음료도 작은 사이즈가 있다. 그렇게 싸진 않지만 배가 부르지 않아서 좋다. 

 

백화점 마감세일할 때, 도시락 하나 사고 맥주 두캔도 사왔다. 

배고프지 않은 나는 새우과자에 몇달만에 마시는 맥주. 맥주가 어찌나 달던지, 그리고 어찌나 빨리 취하던지 놀라울 지경. 

이 푸딩은 공항가는 버스 타기전에 편의점에서 후식으로 사먹었는데, 달콤한 디저트도 몇달만에 먹는지 눈물을 흘리며 먹었다. 

푸딩이 아주 맛있다. 이건 아직도 생각난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