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직구도 변함없이 '직싸'를 이용했다. http://jikssa.com

종종 쿠폰주는 이벤트도 해서 꽤 쏠쏠하다. 물건 다 도착하고 묶음 배송 신청하면 총알같이 묶고 알림이 온다.

그때 결제하고 기다리면 이게 웬일이야 싶을 만큼 빨리 보내준다. 

토요일빼고 매일 배송하니까 한국에서 목빼고 기다리는 시간이 적다. 


단 한번도 빼놓지 않고 중국에서 오는 소포에 문구가 들어있다.

요즘 꽂혀있는 큼직한 필통들. 중국어 공부할때 쓸 단어장, 부록으로 따라온 플래너, 스티키 메모지, 에스닉한 6공 다이어리, 칼-커팅패드 세트. 

칼은 세워서 둥근 모양도 자를 수 있게 길쭉하고 납작한 것. 


어질러진 회사 책상과 문구를 정리할때 쓸 미니 선반. 개당 1700원쯤 준 것 같고 검은 반짝이 배경천도 샀다.

이건 좀 잘못산 것 같은데 아버지 중고폰 바꿔드리면서 커버도 세트로 증정하려고 샀다.

앞 표지가 뽁뽁이로 단말기에 달라붙게 되어 있어서 자꾸 떨어진다고 한다.

싸게 샀으니까 좀 쓰다가 다른걸로 바꿔드려야겠다.


어느 전시회에서 히트했던 꽃게 펜홀더. 

타오바오에 파는 곳을 찾았는데 일본어 상표가 붙어 있는 것 같았다. 

전시장 보다는 싼 가격이었지만 꽤 비쌌고 귀엽다.

아껴써야지. 

대망의 수영복. 

운동하면서 수영복 늘어나서 두개 버리고 새것으로 바꾸는 중이다. 

좋아하는 상점이 있어서 좀 비싸지만 그곳에서 하늘색과 아래위 분리 수영복을 샀고 이번에도 퀄이 좋다. 

검은 차이나넥 수영복은 생각보다 목이 높이 올라와서 주말 연습할때나 입어야 할 듯. 그렇지만 만원주고 산거 치고 마음에 든다.


이번도 절반의 성공, 타오바오 쇼핑. 그러나 한무더기 받으면 기분이 아주 좋다.

타오바오 좋고, 직싸도 좋고. 


타오바오 직구는 역시 직싸.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용인에 간 이유는 오로지 모나미 스토어에 가기 위해서. 

이곳에 있다. 주변에 모델하우스가 많아서 주차장은 그곳을 이용하면 된다. 

모나미 건물. 이 건물은 회사고 옆으로 돌아가야 찾는 곳이 나온다.

이곳이 스토리연구소 입구. 잉크랩 이라고도 되어 있다. 

내부. 사람이 하나도 없다. 주말이라 좀 있을줄 알았는데. 

조립해서 만들 수 있는 곳.

내부. 필기구 테스트도 하고 노트 질감도 볼 수 있다. 잉크 색 테스트도 가능. 

편히 구경좀 하고 싶었는데 아무도 없다보니 스태프분이 아주 친절하게 이것저것 .. 옆에서 설명을 해 주셔서 도움은 되었으나 편하진 않았다.

한보따리 샀다. 

만년필을 사니 잉크를 하나 주고, 이번에 나온 도금 볼펜을 샀더니 심을 하나 더 줬고.. 

브러시펜도 샀는데 왜 샀지..? 난 그림을 못그린다. 

네임펜도 간김에 하나 마련하고 딥펜도 한세트 샀음.

도금 볼펜은 핑크골드를 골랐고, 만년필과 함께 내 이름을 새겨버렸다. 이제 나만 쓸 수 있다. 

골라온 잉크는 인디안핑크. 정말 벚꽃색나고 아주 예쁘다. 

가지고 있던 공 만년필에 하나 채워넣었다.


이날 산 것은 아니지만, 

이것은 

베스킨라빈스와 콜라보했던, 

펄 광택 볼펜 세트. 

반짝반짝하고 정말 초코렛처럼 생겨서 아주 예쁘다. 내 콜렉션에 킵. 

이건 모나미 스토어에 안팔고 베스킨라빈스에서만 이벤트로 판매했었다. 

덕분에 동거곰은 아이스크림을 엄청 먹었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854-2 | 모나미 스토리연구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주말 용인 나들이.

역시 주말이라 운전하는데 스트레스가 만빵이다. 

일주일내내 운전을 다 까먹은 운전자들이 다 함께 차를 가지고 나와서 길을 막는 위험한 시점이다. 

이번 주말의 특식은 낙지로 하기로 했다. 

골프연습장 옆이라 통행이 제법 있다. 

겉으로 보기에 참 멀쩡해보이는 하늘. 그러나 미세먼지 농도가 높다. 

귀여운 열차가 지나가길래 뭔가 봤더니 경전철 에버라인이라고. 귀엽다. 

입장. 그리고 바로 주문. 이른시간이라 손님도 없고 조용하고 좋다. 

탱글한 낙지 등장.

청국장도 끓고 있다. 


솥밥 등장.

이렇게 쓱쓱 비벼먹었다. 

난 보통맛으로 주문한 낙지가 하나도 안매웠고 동거곰은 맵다고 했다. 

청국장도 냄새도 안나고 구수한것이 아주 맛있고 낙지 식감이나 찬류, 밥도 맛있다. 

나중에 누룽지도 먹었는데 구수한 것이 좋다. 


입 까다로운 곰도 만족한 식사. 추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용인시 기흥구 중동 705 동백스포랜드 2층 | 시골애 용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주말 특식으로 양대창 혹은 곰창이 먹고 싶어서 찾아봤는데, 그냥 오발탄에서 돈 좀 쓰기로 했다. (큰결심.)

체중조절중에 제정신인가 생각할 사람도 있겠.. 없겠지. 아무튼 탄수화물만 좀 제한하고 점심은 거의 먹고싶은 것을 먹는 편이다. 

기본반찬 중에 이게 제일 맛있었는데, 나중에 조금 더 주셨다. 아마 양을 샐러드로 만든 듯. 

지글지글.. 굽기 시작. 다 구워준다. 


우리가 주문한 것은 런치세트가 아니라 고기가 많은 고기세트. 홍창, 대창, 막창이었던가. 

맛있다.

역시 기름지고 고소한 대창이 제일 맛있는데 제일 많이 먹은 건 막창인 것 같다. 막창도 좋아한다. 

다먹고 조금 남으면 불빼고 이렇게 데워준다. 

먹느라 사진을 못찍었는데 뒤에 흐릿하게 보이는 것이 밀면. 밀면도 맛있었다. 

난 한두젓가락만 먹었다.

후식 서비스로 팥빙수. 이것도 입가심으로 좋음. 


이래저래 꽤 많은 돈을 썼지만 (쿠폰있는지 상품권 있는지 물어보던데 난 그런게 있는지도 몰랐음.) 만족스러운 고기식사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2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우리 회사 사람들이 애정하는 중국요리점, 금성반점.

가천대역에 내려서 걸어가면 된다. 

현재까지 세번갔고 두번은 회식, 한번은 맛을 보여주고 싶어서 동거곰과 둘이갔다. 

둘이가면 요리를 많이 주문할 수 없어서 아쉽다. 


위치가 내가 있는 곳에서는 약간 멀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다. (대림에 있을때 중국요리 실컷 먹을걸..) 

대표메뉴인 양갈비. 3대가 1세트. 양념이 되어 있는데 고기와 매우 조화롭다. 

잘구워진 고기. 폭풍흡입. 

땅콩을 포함해서 김치역할을 하는 찬들이 같이 나온다. 그냥 맛있다. 

테이블 아래에 젓가락과 양고기 찍어먹는 재료들이 있어서 취향껏 뿌려서 만들면 된다. 

이 고기볶음 요리 이름은 매번 까먹는데, 간이 세고 맛있다. 

술이 빠질 수 없다. 조금은 같이 마셔주면 잘들어간다.

여기 탕류도 맛이 있는데, 마라탕과 감자가 들어간 탕이 있는데 둘다 좋다.

입에 넣으면 고소한 맛이 화악 퍼지는 토마토달갈볶음. 둘이 가면 아쉬운게 토달복을 주문할 수가 없다. 먹을게 많아서. 

이건 뭐였더라.. 새우요리였던 것 같은데 튀겨서 고소하고 맛있다. 

내가 가장 애정하는 가지요리. 

처음에 먹고 '가지에 대체 무슨짓을..' 이라고 생각했던 요리다.

갈때까지는 좀 귀찮지만 한번 가면 입과 배가 행복한 곳. 

두번째 회식때는 체중 조절중이라 많이 못먹어서 좀 아쉬웠고 한점씩 맛만보니 더 맛났던 곳.


강추. 

사장님 부부가 이 많은 요리를 다 하는데 하나같이 맛있고, 친절도 하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715-13 | 금성반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밥집인데 수리하는 걸 지나가다 봤고, 다음 지나갈때 오픈한 것을 보고 바로 먹으러 가봤다. 



역에서는 멀고 버스 이용하면 좀 편해지는 곳. 

본 메뉴 나오기전 반찬 세팅. 

여기 특징은 깔끔하다는 것. 반찬 하나하나가 굉장히 깔끔하게 나오고 비싸지 않다. 정말 밥집.

김치국 세팅. 김치국인데 자극적인 느낌이 아니라서 신기하다.

본메뉴인 불백. 

양이 적어보이는데 두사람 반찬하기 전혀 나쁘지 않다. 역시 깔끔.

MSG 를 쓰지 않는다고 한다. 난 MSG 넣더라도 맛있는게 더 좋고, 인체에 무해하다고 오랜기간 검증이 되어서 거부감도 없다. 

그러나, 인공조미료를 쓰지 않는다는 가게 운영원칙 때문인지 음식이 자극적이지 않고 깔끔한 맛이 나고, 혼자 먹어도 둘이 먹어도 부담없어서 이 집이 좋았다. 

혼자 온 손님도 있었는데 1인상을 뚝딱 한상 차려냈다.

작은 동네 밥집이고 추천. 

스태프도 친절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양재동 82-2 | 경성불백 양재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회식으로 갔던 집. 

강남역에서 가깝다.


엄청난 비주얼.

갈비와 온갖 해산물과 랍스터까지 비싸고 엄청나다. 하나씩 건져먹으면..


맛이 평범해. 

...;;;;;

달아.. 


그렇지만 나는 사회생활 중이라서 맛있다고 리액션 하며 즐겁게 놀았다는 리뷰. 

기승전 미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0-30 1,2층 | 인기명 강남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부산 출장 갔다가 다들 맛있다고 했던 아구찜집. 

참고로 나는 아구찜을 절대로, 네버, 찾아가서 먹는 사람은 아니고, 하도 맛있다고들 하고 출장간거라 따라갔다. 

즉 기대는 없고 리액션만 했다. 

뭔가 조용한 주택가 오르막에 있었던 것 같다. 택시타고 가는게 제일 나을듯. 

찾아보니 두군데가 나오는데 위치상 해운대구에 있는 곳에 간 것 같다.

택시타고 끝까지 가십시오. 

매운맛을 조정해서 두종류를 주문했고 나는 덜매운 쪽. 매운것 참 좋은데 먹고나면 가끔 뒤탈이나서 피하는 편이다.

이것은 대만 여행다녀오면서 사온 금문고량주. 마셔도 된다고 하셔서 한잔씩 나눠마셨다. 


여기 아구찜 양념 맛있다. 콩나물이 아삭아삭해서 아귀고기를 꼭 좋아하지 않아도 양념에 버무려진 콩나물 건져먹으며 밥만 먹어도 불만은 없을것 같다. 물론 아구고기를 같이 먹어줘야 덜 억울하긴 하다.

할머니들도 굉장히 친절하고 친근하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 1602-3 | 청도할매아구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작년 여름에 갔는데 포스팅 참 일찍도 한다;;;


아무튼, 이집. 

고대 정문 길건너 옆구리에 있다.


오래되어서 어떤게 기본이고 어떤걸 주문했는지 기억은 잘 안나지만 최선을 다해. 

방송에 나왔다고 한다. 

이게 아마도 기본이었던 듯. 

연어조림은 뼈도 부드러워서 같이 씹어먹었는데 간이 딱 좋다.

쑥갓무침도 아주 맛있다.

이게 연어회. 도톰하게 썰린 연어가 식감도 좋고 고소한 맛도 나서 좋다.

연어초밥. 연어가 맛있으니 연어초밥도 좋음.

이것은 새우장, 장새우.. 뭐가 진짜 이름이지? 아무튼 그것이다. 찬으로 먹기 좋다.

내가 제일 좋아했던 것은 이것이었는데, 연어아부리 초밥. 연어초밥을 만든 후 토치로 위를 지져서 만들었는데 이게 제일 맛있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연어탕이다. 2차로 온 사람들은 이거 하나로도 입가심 소주를 마실 수 있을것 같은 탕. 이것도 맛있다. 

전체적으로 맛이 다 좋다. 촉촉한 연어와 각종 파생(?) 음식을 먹고싶다면 갈만한 곳. 

나는 술은 안마셨는데, 배채우면서 술한잔하기 좋은 집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 136-272 | 알레스카에서 온 연어가맛있는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