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에게 리워드를, 스스로에게 10% 환급을  하사하신 동무분께 감사드립니다. 

 

부킹닷컴 리워드 처음받아봐서 매우 기분이 좋습니다. 

특히 오늘같은 월급날에 추가 수익 소식이라니.

제 부킹닷컴 링크는 https://www.booking.com/s/34_6/bokyun56 이곳입니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방송에도 여러차례 소개된 곳인듯, 유명하다. ​​​​​​

바로 전날, 배틀트립에서 쑥 언니가 우렁쌈밥 먹는 장면을 보고 맛있겠다 하고 찾아보니 이집이라 그 다음날 아침에 기어 내려갔다. 

내려가는 길은 비교적 평화로웠다. 단지 집에서 90km는 떨어진 곳이니 돼지런도 이런 돼지런이 없다는 것. 

주위에 우렁이 요리집이 많았는데 다들 좀 한산 했는데, 이곳은..

그 큰 주차장에 주차할 곳도 없다. 

이용 연령대는 좀 높은 편. 할아버지 할머니 손님이 많았고, 할아버지 할머니를 포함한 가족손님이 많은 편. 

홀이 워낙커서 대기시간이 길지는 않았다. ​

기본 찬과 우렁이 무침과 상추 한바구니. 연한 상추 좋아한다. 

우렁이 된장과 매운장, 짠장 (이름 있는데 듣고 잊어버림.)

우렁이가 굵직한 것이 특징. 

끓는 장을 한번 휘저어주고, 상추에 장과 밥을 싸서 먹는다. 

우렁쌈밥 원래 좋아하고, 우렁 된장도 원래 좋아한다. 좋아하는 음식을 맛별로, 질감별로 차려놓았으니 나는 아주 잘 먹었다. 

우렁이는 쫄깃한 식감이 살아 있고 장은 되직하다. 쌈싸먹기 딱이다. 

2인세트는 2만원이다. 

반찬으로 먹기에도 좀 짜고 간이 센 편이라 밥추가 주문하는 손님들이 많다. 

나는 밥은 남기고 상추를 좀 많이 먹었다. 우렁이는 다 건져먹었다. 


이런 홀이 양쪽에 있다. 테이블 회전하는 걸 보면 사장님은 재벌이 될 것 같다. 

주차장도 이렇게 크다. 


최종평. 예상가능한 맛인데 우렁이가 평소 먹던 것 보다 좀 크다. 크다보니 식감도 살아있다. 

가깝다거나 장거리 나들이가 필요하다면 권할만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어차피 예측가능한 맛이니 그냥 본도시락 우렁강된장 사다 드시기를 권한다.  그것도 충분히 맛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시 신평면 | 우렁이박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매번 항공권이 싼 나리타 공항으로 가다가 이번에 큰맘먹고 대한항공타고 하네다로 왔다.

이게 몇년만인가. 

별로 변한것은 없는 것 같다.

이 쇼핑길도 너무 익숙하다. 

벚꽃 장식. 오르락 내리락 구경중. 

시로탄 가게가 생겼나보다. 

시로탄을 참 좋아하는데 딱히 살만한게 없어서 사지는 않고 구경만. 

이건 이미그레이션 통과후 면세점 돌다가 찾은 것. 이 과자가 아주 맛있다고 한다. s'more 인데 하네다 공항에서 발견하면 한번 맛보시길.

타르트 과자위에 초코과자, 위에 마시멜로우가 쫄깃하고 그 위헤 초코렛이 얹혀있는데 달고달고 쫄깃하고 달다. 

디저트로 하나씩 먹으면 단맛이 확 찐하게 온다. 

이건 사과 하나가 통으로 들어있는 바움쿠헨 과자. 

고향집에 가져가서 나눠먹었는데 특히 아버지가 매우 좋아함. 난 울 아버지가 바움쿠헨을 카스테라라고 부르며 그렇게 좋아하실줄은 몰랐지. 참고. 

이건 샀는데 맛도 못본 사케, 닷사이 23. 백화점이나 술집에서 아주아주 비싸다고 해서 사봤다.

맛이 깔끔하다는데 아버지 드리고 와서 나는 맛도 못봄. 아버지가 친구들과 나눠드시겠지. 

하네다 공항에서 남은 현금 다 털고 카드까지 긁어서 출혈이 대단했다. 엄니 화장품도 샀다. 

 

여행 끝.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거의 산 것들, 그리고 살 뻔 한 것. 



미도리 노트는 종이질이 좋아서 종류별로 다 사고 싶은데 워낙 비싸서 갈때마다 조금씩 사게 된다. 

그리고 2019년 일력으로 만든 마스킹 테이프. 정말 갖고 싶었는데 휴일이 달라서 내려놓고 왔다. 

결국 미도리 노트에 조그마한 수첩 붙은 것은 사왔다. 커버도 같이. 

그리고 소품이나 수영복 담을 수 있는 예쁜 지퍼백, 재봉질하면 가방끈으로 이용할 것 두종류도 사왔다. 

이번 여행 가장 큰 소비는 역시 애플 워치. 

운동량 모니터링도 하고 여러가지 목적으로 구매. 서울에서보다 몇만원 저렴하게 샀는데, 꽤 고가지만 없다고 아쉬울 것은 없는 그런 물건이다. 

미니미 산 모양 수세미와 벚꽃 플라스틱 컵. 예쁘다. 

이것은 마스킹테이프 커터와 보관함. 가운데 아이보리 컬러 커터는 굉장히 비쌌는데 큰맘먹고 두가지 사이즈를 구매했다. 

구조가 잘 만들어졌고 퀄리틱 좋다. 왜 비싼지 이해가 좀 되었다. 

가챠 뽑은 것들. 보노보노 동전지갑은 어째서 똑같은 디자인만 세개가 되었는가. 

귀여운 포크모양 과일 꽂이. 

세카이도는 역시 이런 것들을 사야한다. 종류별로 구비한 접착제.

테이프모양도 있고 펜형태로 가늘게 붙일수 있는 것도 있다.

예전에 산 것 리필도 이참에 구비했다. 

반데 마테 포함 여러가지 마스킹테이프. 

아주 예쁘다. 할인가로 사서 기분 좋은 물건들. 

스티커 몇개에 종이퀄리티가 아주 좋았던 노트. 

그리고 소품으로 잘 이용되는 핑크 볼펜도 샀다. 예쁘다. 

프릭션 지워지는 펜이 슬림한게 있어서 같이 구매. 

먼저 떠난 문직이 주려고 구매한 것들.

예쁜 연필, 0.2mm 굵기 샤프와 샤프심, 프릭션 슬림 펜. 

굵기가 3가지인 연필깎이. 

립펜슬 깎으려고 샀다. 화장품 브랜드로 사면 어찌나 비싸던지. 

이건 두개에 100엔.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먹은 것 몇가지.

일본 스타벅스 좋은 점. 아이스 음료도 작은 사이즈가 있다. 그렇게 싸진 않지만 배가 부르지 않아서 좋다. 

 

백화점 마감세일할 때, 도시락 하나 사고 맥주 두캔도 사왔다. 

배고프지 않은 나는 새우과자에 몇달만에 마시는 맥주. 맥주가 어찌나 달던지, 그리고 어찌나 빨리 취하던지 놀라울 지경. 

이 푸딩은 공항가는 버스 타기전에 편의점에서 후식으로 사먹었는데, 달콤한 디저트도 몇달만에 먹는지 눈물을 흘리며 먹었다. 

푸딩이 아주 맛있다. 이건 아직도 생각난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