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이 참 귀엽다. 고양이부엌이라니. 

가게도 자그마한 입구를 통해 지하로 내려가야 한다. 

금요일 저녁이라 그런지 모르겠는데 조금 웨이팅했다 들어갔다. 

기다렸다 입장하니 만두가 서비스라고하여 매우 기뻐함. 

 

계란 추가, 김말이 튀김 추가, 라면사리 추가. 14천원 조금 넘게 나온 것 같다. 

조금 더 깔끔한 맛을 원했는데 달다. 

그것만 빼면 편하게 떡볶이 먹으며 이런저런 이야기하기도 나쁘지 않았던 즉석 떡볶이 집. 친절하고 괜찮았던 곳.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양재동에 사는데 붕어빵을 찾고 계신다면, 

여기 팝니다. 미니미 사이즈로 8개 2천원인데 맛있네요.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라샹궈 생각날 때 가는 집, 라공방.

내가 주로 가는 곳은 강남역 1번 출구 쪽에 있는 곳과 메가박스 뒤쪽, 두곳이다. 

강남 2호점이 공간이 조금 더 크고 대기시간이 짧거나 자리가 있을 확률이 높다. 

탕은 아직 안먹어보았고 샹궈와 꿔바로우만 먹어봤는데, 사람들이 탕도 많이 먹는 것 같다. 

꿔바로우는 쫄깃하고 상상하는 맛 그대로. 

마라샹궈는 고소한 맛도 나면서 자극적인데 굉장히 맛있다.

매운것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여기서는 1단계면 충분하다. 

그릇에 먹고 싶은 것을 담아가면 샹궈로 만들어주는데, 중국식 면도 맛있고 꼬치로 구성한 양이나 소세지도 추가하면 건져먹는 재미가 좋다. 

거기에 양고기를 추가할 때도 있는데, 양고기가 추가되면 풍성하게 먹은 느낌이 난다. 

나는 연근과 감자, 고구마, 버섯을 꼭 추가하는 편이다. 

 

마라향이 고플때는 라공방 추천.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체험' 삼아 다녀온 메리고키친. 

로봇이 서빙을 한다고 하여 로봇을 만나러 갔다. 

음식이 그렇게 맛있다고 한다. 그렇다. 식당은 서빙을 로봇이 하거나 말거나 음식이 맛있어야 갈 마음이 생긴다. 

우리는 안쪽 공간으로 안내받았고, 바깥 복도에 열심히 서빙중인 로봇이 보인다. 테이블 앞까지 가면 접시를 내리면 된다. 

내가 주문한 음료가 먼저 레일을 타고 왔다.

이런 배달 방식은 초밥집에서도 흔하게 경험할 수 있는데, 갓파스시 같은 곳에 가면 주문한 초밥이 기차를 타고 오는데 그와 유사하다. 

음식온다 두근두근 뜨거뜨거 음식온다.

내가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올리언스치킨파스타 라는 것을 주문했는데, 크림 베이스에 치킨과 버섯이 잔뜩 들어가 있는 아주 맛있는 음식이었다. 

조만간 또 이 음식이 생각날 것 같다. 

옆동무는 스테이크를 먹었는데 고기도 괜찮다고 하고 아보카도 샐러드 주문한 동무도 접시에 하나도 남긴것 없이 다 먹었다. 

이렇게 배달이 오면 접시를 내리면 되는데, 냅킨이 떨어지거나, 궁금한게 있거나, 피클이 부족하면 로봇을 부르면 안되고 점원을 불러야 한다. 

음식이 맛있어서 다시 가 볼 만한 곳. 위치가 좀 애매하다는게 단점. 

어쩐지 갔더니 손님이 다양하다기 보다 같은 회사에서 온 듯한 사람들로 가득했음.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끔 회가 먹고 싶은데, 그럴 때 주문해서 먹는 집이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동거곰이 근처 횟집에 한번 가보자고 해서 가봤다. 

숙성회 스페셜 1인분 25000원, 두명 5만원.

주문할 것도 없이 '스페셜로 두개 준비 할까요?' 라고 묻길래 그렇다고 답. 

그러면 이렇게 상이 나온다. 번데기, 마카로니 샐러드가 나오고 회가 나오는 정도. 이 이상은 없다.

옆테이블에서 우럭머리튀김 요리를 먹고 있었는데 맛있어보였다. (그런데 사람 아니면 대가리라고 쓰는거 아니었나. 뭐 머리나 대가리나.)

나는 어차피 회 구분도 못하고, 살짝 간장찍어 고소한 맛에 먹는 사람이라 그럭저럭 맛있게 먹었다. 

동행은 집에 오는 길에 어종별로 구분하며 식감과 싯가에 대해 의견을 냈는데 무슨 말인지는 잘 모르겠다. (동거곰은 한식 조리사 자격증이 있고 일식 교육을 받았다.) 

아무튼 맛있게 먹었고 다음에는 하던대로 시켜먹기로 했다. 

끝.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 동네친구에게 돼지갈비 사줄일이 있어서 방문 한 집. 

돼지갈비로 저렴하게(?) 접대할 생각이었으나 나올때 보니 계산서가 욱씬했던 집이다.

심지어 우린 배가 그닥 부르지도 않았음. 

3명이 들어가면 묻지도 않고 상차림 내주고 '두근 드릴게요' 를 한다. 

처음에 무슨 말인지 몰랐는데 기본 단위가 근이고, 세명이 가면 두근을 내오나보다. 묻는 일 따위는 없다. 

기본 차림. 저 널찍한 겉절이가 맛있다. 시원한 동치미는 너무 달았다. 

고기가 접시에 담겨나오는데 일단 처음보기에 양이 넉넉해보였다. 

나 말고 두명이 다 맛있다고 한다. 

나는 너무 달고 간이 세다고 느꼈지만 맛있게 다 먹어치웠다. 

냉면은 그저그랬고, 밥을 주문하면 선지국이 같이 나오는데 먹은 사람이 만족 했다. 

이렇게 먹고 8만원 좀 안되게 나왔다. 욱씬. 

 

사람이 바글바글 했다. 인기있는 집이었는데, 다들 맛있다고 느끼는 모양이다. 나는 잘 모르겠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11.01 16:28

    맞어. 여기 오래된 집이고, 유명하대는데, 나는 음식 너무 달고 그닥이었음.

광주 출장을 갔다가 광주송정역 복귀한 후 한시간 정도가 남아 시장에 들러보았다. 

퇴근시간이 되면 광주송정역 가는 길은 교통체증으로 꽉 막혀서 한시간 이상 '허비'될 수도 있어서 빨리 출발한게 다행이었다. 

원래 있었던 시장인데 리뉴얼을 싹 했는지 분위기가 매우 새롭다. 간판도 디자인이 예쁘다. 

이런 노트, 엽서, 봉투 등을 파는 간단한 문구점에서 사투리가 적힌 봉투와 노트를 샀다. 

시장에서 들어가는 길에 본 허름한 분식집이 메밀국수 맛집인것 같았는데 상추튀김이 6천원이라고 적혀 있길래 들어갔다. 

떡볶이에 상추튀김을 먹어봤다. 떡볶이가 달달하고, 상추튀김은 간도 적당하고 맛있다. 

간단히 요기하고 지나가기 좋다. 

시장도 구경할만 하고 간식거리도 많아서 배가 부르지 않았고 시간이 더 있었다면 많은 소비를 했을 것 같다.

광주송정역 갔다가 시간이 적당히 남았을 때 들르면 좋을 곳.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곳이 요즘 핫하다고 해서 가보았다. 

마침 아버지 생신 즈음이라 케익도 하나 살 겸.

과자점과 카페가 마주보고 있는데 인기가 좋은지 자리가 없다. 포장을 해 갈 예정이라 별 문제는 없다. 

대표작이라고 하는 사워크림 케익과 조각케익 세트를 샀다. 

이곳의 특징이라면 가격이 저렴하다는 것. 

맛도 꽤 좋았지만 굳이 말하자면 가성비가 좋았다. 

어른들도 맛있다고 하는 일반적인 케익 맛. 

커피도 한잔 들고나왔는데 케익을 사고 커피를 사러가면 500원 할인이 된다. 커피도 맛있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곳은 와인바 서랍에 동무들과 갔다가 집에 가는 길에 포장을 해서 가자며 들어갔던 곳. 

여러군데 있나본데 내가 간 곳은 봉천동 서울대입구역 인근. 

떡볶이 같은 것도 파는 것 같은데, 김밥만 포장해왔다. 

계란말이 김밥이라 그런지 주문하고 꽤 기다린 것 같다. 

짠지 반찬이 같이 들어있고 김밥이 고소하고 맛있다. 짠지가 없으면 좀 느끼했을지도 모르지만 아무튼 나는 맛있게 먹었다. 

가끔 생각나는 맛.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교통이 묘하게 불편해서 지금까지 두번밖에 가보진 않았는데 돼지고기를 생각하면 머릿속에 먼저 떠오르는 집. 

역삼역 인근에 있다. 

이 집의 특징중 하나는 깔끔한 반찬.

기본으로 나오는 국물과 1인 1세팅

잘 숙성된 돼지고기를 구워준다. 

갈때마다 빼먹지 않고 먹는 것이 치즈 리조토. 진짜 맛있다. 

구워먹는 치즈도 주문할 수 있는데 이것 또한 별미. 

고기먹고 리조토 먹고 돈이 좀 남으면 치즈를 구워먹으면 좋다. 

글 쓰고 있는 지금도 침이 넘어간다. 정말 맛있는 돼지고기 집.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