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직이가 불러서 가본 곳. 

난 이렇게 교통편 불편한데 주차도 안되는데는 잘 안가지만.. 좋다고 하니까 가 본다. 


이런 곳에 지하에 있다.

여기까지 가는데 버스가 다리위에서 앞으로 나아가지도 않고 아주 꽉 막혀있는 경험을 했다.

이게 무슨 짓인지.. 


파스타. 매우 맛있음.

그냥 맛있음. 막 맛있음. 



이건 이름이 뭐더라.. 아무튼 꼬치요리. 이것도 맛있음. 


이거 칵테일. 두잔 마셨다. 아주 맛있음. 그냥 짱임.


집근처에 있었으면 좋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황학동 569 | 목화다방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을 쓴다 쓴다 하면서 아직도 못썼다. 이제 쓴다. 

내 '최애' 보리굴비 맛집이다. 

처음 방문은 6월. 문연지 얼마 되지 않았을때 방문. 두번째는 8월. 사실 중간에 한번 더 간것 같기는 함. 

6월 방문시. 

따끈한 신상 가게. 

전과 샐러드가 처음에 깔린다. 다 맛있음. 

직접 담근 효소로 맛을 낸다고 하는 찬들이 깔림. 반찬도 다 맛있음. 

보리굴비는 조리해서 내오면서 먹기좋게 분해해주심. 된장도 맛있고 보리굴비도 정말 맛있다. 종종 운좋으면 알이 큰 놈이 나오는데 알만 꺼내 먹어도 배부르다. 

후식으로 약과와 호박식혜. 역시 맛있음. 

결론은 과식. 


8월 방문시. 

역시 샐러드와 전. 호박은 없음. 

찬 접시가 바뀐것 같지만 다양하게 나온 찬. 굴비는 이번에도 먹기좋게 발라주심. 

약과는 없지만 호박식혜는 그대로. 

여전히 맛있다. 

서울 어디 2만원 넘게주고 맛없는 굴비 정식 먹은 적 있는데 이 집은 만원대. 그리고 잘나온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남곡리 242-3 1층 | 진이네시골집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줄 요약. 돼지갈비집인지 알고 갔는데 양념게장집이었다. 

전 회사에서 외근 때문에 줄기차게 천안을 가서 길을 외우겠다. 무사히 찾아감. 

늦은 시간이 갔는데 좀 기다림. 

기본찬이 깔렸다. 메뉴가 한가지라 그런지 빨리나옴. 

나를 놀라게한 양념게장. 많이 맵지도 않고 아주 맛있다. 포장주문도 받는다.

다 구워져서 나오기 때문에 썰어서 먹기만 하면 된다.

불앞에서 고기 굽는걸 싫어하는 동행이 기어코 천안까지 가자고 한 이유가 이것. 

돼지갈비도 그럭저럭 평타. 


양념 게장이 맛있다. 끝.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충주 찍고 대전 넘어가면서 진천에 들러 붕어찜을 먹어본다. 

개인적으로 붕어, 잉어 먹어본적도 없고 전혀 먹고 싶지도 않은데 동행이 이곳을 찍네. 

그러면 운전기사인 나는 운전해서 간다.

비주얼이 제법 맛있어보인다. 수제비도 들어있고. 

아.. 그냥 생선이다.. 생선이다.. 하면서 먹음. (생선을 좋아함. 붕어 잉어는 빼고. ) 


문제는 가시가 너무 많다. 그리고 붕어라고 생각하니 잘 안넘어간다. 

수제비를 열심히 건져먹고 말았다. 


잘하는 집이 맞는 것 같은데 나는 붕어찜 못먹겠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기는 사연이 좀 많다. 

내가 강릉을 좋아한다.

내가 꼬막을 좋아한다.

내가 포장마차 음식이라는것에 로망이 좀 있다. 


그래서 갔다. 

도착했을때가 세시 좀 넘었을 때던가. 골목에 주차하면 된다는 사람도 있던데 여기 골목에 주차하면 굉장한 실례일 것 같은데? 바로 앞 유료주차장에 차 넣고 2천원 냈다. 

알고보니 오픈시간이 다섯시다. 네시 정도부터 줄서있었다. 우리 앞에 사람이 조금 있었고. 유명한 집이라니 웨이팅 해야하나보다 하고 그냥 기다림. 해는 뜨거움. 

앞집은 이런 상황이 좀 마음에 안드는지 아저씨는 짜증이 난 표정이었고 고양이에게도 약간 불친절. 내가 하도 쳐다보니까 내 얼굴 한번 보고 고양이 훠이훠이 하고.. (혹시나 괴롭힐까봐 걱정되어서 고양이만 보고있었음.) 


이 뒤가 좀 꼬였다. 

줄서있고 가게는 오픈준비를 하고, 곧 주문받으려나 했는데 아저씨가 나오더니 '이 줄은 포장줄, 이 줄은 먹고 가는 줄이에요.' 이 비슷하게 이야기 한 것 같다. 

우리쪽은 '먹고 가는 줄' 방향이었던 모양. 우리 뒤에 있던 사람들이 우루루 달려가더니 반대편 포장줄로 옮겨버림. 

우리도 포장할 계획이었는데, 다들 모르고 있다가 갑자기 그렇게 이야기 하니 뒤에 있던 사람들이 앞으로 가버리고 무질서해짐. 

나는 어이없어 했는데, 동행은 대 폭발. 이따위로 영업하냐고 대폭발하는 바람에 일단 빠져나왔다. (폭발이라고 해봤자 나한테 폭발한거지. )

(나중에 보니 가게 벽쪽에 화살표가 그려져 있는데, 봐도 그게 무슨 내용인지 잘 알 수는 없었다. 줄 서서 기다리던 사람들도 다 모르니까 한줄로 대기하고 있었겠지.)

인근 홈플러스에 들러 장을 먼저 본 후, 화를 좀 식히고 다시 무한히 대기 했다가 드디어 주문.

안에서 먹으면 좋긴 한데, 찬도 더 많을 것이고. 기다릴 수가 없다. 이미 몇시간을 여기에 허비했음. 

주문을 하면, 카드를 가지고 들어가고, 그때부터 준비를 하는건지 음식 포장되어 나오는데 정말 오래 걸린다. 

주문하나하나 처리하는데 이정도 시간이 걸려서 그런지 줄은 줄어들지가 않는다. 

음식 조리 과정이 복잡 할 수는 있을 것 같은데, 나중에 음식을 받아봤을때 딜리버리가 그렇게 오래걸릴만 한 종류는 아니었던 것 같다.

숙소 옥상에서 고기 구우며 꼬막 비빔밥과 꼬막 무침 먹음. 

청양고추가 들어가서 매우면서 양념이 되어 있어서 짭짤한 꼬막 맛. 참기름을 쓴건지 고소한 맛도 난다. 


이때 느꼈다.

난 꼬막 별로 안좋아한다.


게다가 숙소는 사진상으로는 정말 멋진 곳이었는데, 욕조 사이즈 외에는 모두 사진이 아니라 그래픽이었다. 바다도 안보이고 층층이 원룸건물 고쳐서 만든(완전 신축) 곳이었음. 

강릉도 별로 안좋아하게 되었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녁 먹을 곳은 찾아 해메던 중. 

삿포로 갔을 때 못먹고 온 징기스칸을 떠올리게 하는 간판 발견. 

눈번쩍. 바로 입장. 

양고기 구이 주문. 징기스칸 군대 모자 같은 구이 판이 나오고 소스, 샐러드, 풀 등이 나옴. 

구운 명란 세트를 주문했는데 구운 명란이 아니라 소세지인줄. 맛은 있다. 음. 진짜 맛있다.

양갈비 굽기 시작. 점원이 와서 구워주기도 하고 먹는법을 알려주기도 한다. 

결론. 여기 맛있음. 

그냥 맛있음. 먼저 주문한 것에 전골 같은 메뉴가 포함되어 있었는데 점원이 주문을 놓쳐서 못먹었다. 대신 밥을 줘서 밥은 좀 먹었다. 

고기 맛있다. 소스도 맛있다. 

여기인듯. 지점이 많이 있으니 다른 곳도 가봐야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해운대구 우동 542-30 1,2층 | 징기스 해운대해수욕장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유명한 깡통시장에 가 보기로. 

진입전. 사람이 많을것 같다. 

시장 입구에 있는 꽈배기 집인데 크고 쫄깃하고 맛있다. 

매우 맛있다. 가끔 생각난다. 


사람이 진짜 많다...

여기 유명한 집인가 모르겠는데 줄이 또아리를 틀어서 포기. 

할매유부전인가.. 여기도 인기다. 사람이 많은데 좁은 자리를 나눠 앉으면서 손님들끼리 사이좋게 양보하며 먹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음.


유부주머니라고 하던데 어묵이 다양하게 들어있어서 좋았음. 유부도 맛있는데 좀 짜다. 

이걸 뭐라고 부르더라.. 지나가다가 시장 통로에서 가래떡을 먹었다. 물떡이던가. 나는 곤약을 좋아하는데 여기에 곤약은 없었음. 

또 열심히 찾아간 비빔당면 집.

양념이 다한다. 달달한 듯 하면서 부드럽고 맛이 괜찮다. 

상상하는 그 맛인데 가끔 생각나는 맛. 국물도 뜨끈하고 좋았음.

마일로 작가의 여탕보고서에서 봤던 그 실리콘 부항. 샀다. 

종종 어깨가 뭉칠때 등에 착착 붙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운대 앞, 시장 먹자골목이 있다길래, 시장 음식 좋아하는 내가 지나칠리 없다. 들어갔다. 

그런데 동행이 입이 너무 짧고 처음보는 식당의 처음보는 음식과 기름진 음식을 절대 안먹으려하는지라 새로운 시도는 무리. 지나가다보니 이름만 많이 들어본 상국이네가 있어서 들어갔다. 

동행이 분식은 먹으니까. 

사람이 엄청 많다. 줄서서 기다리고 주문하고 찾아가서 먹고 난리도 아님. 세트를 시켜보았다. 


...

여기 왜 유명하지? 내가 먹어야 할 메뉴를 놓친걸까. .. 왜 유명하지. 도무지 ..

구석지에 꾀죄죄한 냥이가 밥을 먹고 있다. 씻겨주고 싶을정도다. 

고양이 밥챙겨주는 집인가?

그렇다면 다음에 해운대와도 여기서 저녁먹어야 겠다. 갑자기 순대가 쫄깃하고 튀김이 바삭하며 오뎅국물이 시원했던 것 같다. (나도 어묵인거 아는데 오뎅이라고 불러야 그 맛인것 같으니까 넘어갑시다.) 

또와야지.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연휴여서 그런가, 주차도 힘들었고 대기 시간도 어마어마하게 길었다.

남도예담. 지난번에 와보지않았었나. 기억이 없다.

일단 들어가면 준비된 음식이 나오기 때문에 빠르다. 떡갈비 주문했고, 대나무밥이 나왔다.(대나무는 다 먹고 가져가도 된다. 집에 있다. 용도가 불분명해서 반쯤 쓰레기지만 이사할때도 잘 들고왔다.) 


가격이 잘 기억나지 않는데, 당연히 싸지않다. 이 돈 주고 먹어야 할까. 잘 모르겠다. 갈데 없을때 가면 한끼 잘 먹을수는 있다. 맛은 나쁘지 않은데 예상가능한 맛이다. 

담양을 자주가지만 만만한 밥집을 못찾아서 매번 외지인 대상으로 하는 유명식당을 가게 되는게 아쉽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남 담양군 월산면 화방리 378-2 | 남도예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녀온지가 언젠데 후기를 이제 쓴다. 

인근 도시에 외근을 갔다가, 딱히 점심 먹을데가 마땅치 않아서 평택에 갔다. 

중국집인데 방송나온 유명한 집이라고 해서 가 봤다. 


먼저 매운짜장. 난 매운 음식을 꽤 먹는다고 생각했는데 이거 매워서 못먹겠다. 반도 못먹음. 맛은 있다. 

그 유명한 가지튀김. 가위로 잘라서 먹으라고 가위도 같이 준다. 

이게 예술이다. 튀김옷 간도 되어 있고 가지 속도 잘 채웠는데 아주 맛있다. 가지튀김 생각이 나면 이 집이 먼저 떠오른다. 

음식점에 딱 들어가면 어쩐지 유명한 집이라고 불친절 할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었는데, 의외로 낯익은 동네 중국집 아저씨 느낌이 나면서 친절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평택시 비전동 747-20 2층 | 동해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1.23 22:57

    비밀댓글입니다

이전버튼 1 2 3 4 5 6 7 ··· 24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