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나의 페퍼민트에서 봤다.
국카스텐 앨범 사고 싶다고, 몇달전에 생각한 것 같은데..
역시 마음에 든다.

GoGoGo!! 오색 만화경 친구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 식품사의 제품에 문제가 있었다고하고, 유통과정에서 아주 좋지 않은 소식이 들립니다. 사실 여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만 꺼려지네요. 2015.07.07


내 참.. 이런 즉석 식품 리뷰를.. 잘 안먹으니 잘 안쓰는 거겠지만
즉석식품은 딱 그 정도의 퀄리티에 대부분 만족하기 때문에 리뷰 쓸게 없긴 한데..
뭐 오늘은 좀 특별하니까 한번 써 보자.

회사 홈페이지에는 이런 이미지가 올라와 있고 (아 회사는 송학 식품이다. http://www.e-songhak.co.kr/)  1400원이라고 되어 있는데..
사실 포장은

이 포장이다. 그리고 패밀리 마트에서 2천원.
편의점 아줌마가 "이거 맛있죠?" 하는데 "아 오늘 한번 먹어 보려고요.." 라고 대답했다.

사실이었다.
계속 눈에 밟혀서 언젠가는 먹어볼 예정이었지.

하루종일 몸에 긴장이 안풀려서 매화수 한잔 마시면서 먹어 볼까 하고 샀다.

오!.. 집에 전자레인지가 없어서 뜨거운 물을 부어 떡을 먼저 푼 다음
물을 따라 내고 양념 고추장을 넣고 비볐는데
이게 꽤 맛있다!!

매화수 안주로 딱이다.
어제 맥주를 깡으로 마셨는데 오늘은 한결 좋은걸!

2천원..인데 동네 분식집 떡볶이 2천원 어치 보다는 물론 양이 적지만, 그 맛은 분식점 떡볶이에 비견할 만 할 듯.

나의 의견은, 가끔 매콤한게 먹고 싶을때 사 먹을것 같다는 것.
뭐 예를 들어 그날 유난히 과제 미팅 때문에 힘들었다거나, 퀴즈가 있었다거나 ..기타등등..

배고픈 밤에 야식으로 추천합니다요..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19 00:51

    님 말씀 듣고 송학 떡볶이 사왔는데 용기가 녹아내린건지 화학약품 냄새+맛이 너무 심하네요...몸에 안 좋을거 같아서 이걸 먹어야 하는 건지 잘 모르겠네요..다음부턴 코닝그릇에 옮겨 담아서 조리해야겠어요..

    • 2009.05.19 01:31

      헉!! 제가 운이 좋은 거였나요..

      혹시 살짝 신듯한 느낌이라면 그건 떡 가공하는데 포함된 향일거 같은데 그게 아니라면..
      문제가 있는 것 같은데요..

      제가 두번.. 먹은게 기억이 나는 데 큰 문제가 없었던 것을 보면..

      음...ㅡㅡ;; 화학약품을 못느끼는 몸이 되었는지도 몰라요..

      아 그리고 그 용기가 종이 같았는데.. 종이라면 원래는 큰 문제가 없어야 하지 않을까 싶은데..

      허..
      조리 하셨더라도 찜찜하면 절대 드시지 마세요!!

불쌍한 고학생에게 친구님이 냉큼 쏘아주신 고기!!

잘 가던 집은 일요일에 문을 열지 않아서 다른 곳에 갔는데, 강호동이 한다는 육칠팔.

상당히 큰 곳이다.

뭐 사진이 좀 거지 같다. 대충 찍어서.
고소한 돼지 고기가 먹고 싶어서 목살과 오겹살을 주문했는데
양을 봤을 때 '헉' 했음. 뭐냐..이거 2인분이냐?

다행히 그 전에 뭘 많이 먹어서 약이 좀 적은게 아닌가 싶었던 것도 무사 통과.
거기다 기본 계란찜도 좋고, 고구마도 맛있고, 시원한 동치미도 좋았지만
내가 열광 한 것은 묵은지 쌈. (오 마이..)
고기가 느끼하기 쉬운데 묵은지 저거 한조각이면 완전 리셋임.

특이하게 공기밥을 시키면 찌개가 나오는게 아니고, 찌개를 주문하면 솥밥이 나온다. 5천원.

이런 주변 음식들이 훌륭했음에도 불구하고, 1인분에 만원하는 고깃값과, 그 가격에 준하지 못하는 밋밋한 고기 맛은..약간 비추.

아무래도 그 대각선 맞은편에 있는 도적이, 고기만 봤을때는 승리.

여하간 고학생은, 정말 고기가 먹고팠고
친구님은 용케도 놓치지 않고 고기를 채워 주심.

아..난 이제 정녕.. 고기만 사주면 '님'이라는 호칭을 붙이게 되는 것인가.

학생은 정말.. 돌아서면 배가 고프다...ㅠㅠ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옛날에 참 좋아 했던 노래다...ㅎㅎ


그때는 알겠지..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Rind 님 홈에서 듣다가 좋아서 가져옴.
좋은 목소리 구나.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압구정에 열었다고 전단지 돌리는걸 봤는데..
늦는 바람에, 하루 신세를 진 만두 집에서 나와 브런치를 먹으러 간 곳.
(전기장판을 그렇게 덥게 하고도 이불을 꼭꼭 덥고 자는 만두..아..놀랍다..)

그린 샐러드..였나..하여간 푸성귀가 한 그릇 가득 나오는 것과 오믈렛, 그리고 사이다, 커피 주문.

풀을 시켰더니, 드레싱은 안가져다 주고 풀만 한사발 줘서..
드레싱 어디 갔냐 하니, 맹한 알바 아가씨가 내 얼굴을 빤히 쳐다 보면서 드레싱을 가져다 줬다.
쟨 뭐하는 앤지 모르겠다.
손님들이 불러도 못들은체 하고.

그 아가씨 하나 빼고는 서빙 하는 사람들 괜찮아 보였다.
풀이 잔뜩..근데 유자 드레싱은 역시 아닌가 싶다.

오믈렛을 주문하면 감자와 팬케익이 나온다.
팬케익에 메이플 시럽 살짝 뿌리고, 버터를 발라 먹었는데, 괜찮은 편.

오믈렛은 계란 말이에 햄, 버섯, 감자 등등 토핑을 추가해 나오는 것인데..
음.. 그렇게 생각하니 좀 비싸다.(8천원)
돈 생각 안하면, 나름 아침 식사로 괜찮은 편.
그나저나 이것도 문직이가 냈네..ㅡㅡ;;
흠..
ㅡㅡ;;;
맛있는거 먹으러 가자 문직아..

...

무리 했더니, 배탈이 단단히 나서 먹는 중간 중간 계속 화장실을 왔다갔다 해야 했고
어질 한 것이..이젠 정말 밤새고 놀 수가 없다.

오리고기 먹고 나서 들어 갔던, 압구정 가로수 길 안에 있었던 카페 르..뭐..라는 그곳은 별로 말하고 싶지도 않다.
맹물 커피에 미성년자 서빙에..아..꺼려진다.
여하간. 힘든 이틀이었음.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스마스 이브에 친구들끼리 밥 먹을 곳을 찾다가 아사 직전에 찾은 곳.
http://www.tobaq.co.kr/index.asp

둔촌동 근처 였는데, 매장 이름을 모르겠다.

여하간.


오리 한마리와 김치전을 주문.
보쌈 세트 먹을때 조금 얹어 주는 오리고기에 가끔 젓가락이 바빴는데
이렇게 많이 먹을 수 있어서
잠시 .. 본능에 충실 했다.
아주 맛있다.
김치전도 김치가 많이 들어가 있고, 내가 싫어 하는 단맛이 나는 양파 같은것이 들어 있지 않아서
내 입에는 딱이다.
양파는 전에 들어가면 단맛을 내서, 별로 좋아하진 않는다.

고기를 같이 주는 백김치에 감아서 먹었는데, 저 백김치와의 조화가 참 좋다.

요즘 먼 곳에서 온 여자 종업원만 있는지 알았더니, 중국 쪽에서 남자들도 일하러 많이들 오나보다.
체구가 자그마한 남자 종업원들이 싹싹하게 서빙은 잘 하는거 같았는데
바쁠때 잘 쓰는 수법(나도 잘 쓰는 수법). 못들은체. 너무 바빠서 주문 밀린체.
김치와 양파등 곁다리 음식들 추가 해 달라는 요청에 너무 느리게 반응을 해서 결국 갱미 사장이 일어서서 직접 서빙하는 사태가 생겼다.

그 외는 비교적 만족 한다.

양이 많지 않은 세명이 먹기에 한마리면 될것 같고
우리의 경우 처럼 폭식을 종종 하는 사람이 하나 있다면
전 같은 것을 하나 더 주문하는 것이 좋을 듯.

(먹다가 대화가 슬그머나 폭력, 성인 토크로 넘어가서 얼굴 붉혀가며 박장대소..어허허...어허허허허..흥겨운 이브 밤이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동력이 생긴 갱미 사장이 차 긁어 가며 찾아 간 곳.
방송에서 보고 얼마나 가고 싶었으면, 차를 주차한 곳이 이 가게 바로 앞이었다.(우연이겠지..)

이 동네에서 뭘 안먹어 봐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비싸고 폼만 나는 곳이 아닌가 일단 한번 삐딱해 주고..
자리가 없어서 바깥에 한참 앉아 있다가 겨우 자리를 잡음.

주문 한 것은 아메리카노 세잔과 아이스크림 와플.
지금 생각은?
또 먹고 싶다.. 감탄 했다.

커피와 와플.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두와, 만두의 친구와 바로 옆 일식집에서 밥을 먹고 들어간 카페.
와오.. 핸드드립 하는 카페다.
내가 마신 것이.. 과테말라 였나..(요즘 과테말라 하고 만델링 밖에 안마셔서..)

여하간.. 융드립을 원하면 해 준다고 해서 한번 마셔봤다.

음.. 괜찮다..
내 입에 맞추자면, 조금 더 빨리 내리면 좋았겠지만.. 뭐 이정도라면.

카페 내부는 거의 프라하 관련 소품이 많았고, 자그마한 카페에 사람이 가득 있었으며
끊임없이 손님이 들어왔다.

커피 잔 손잡이가 좀 불편했는데, 색이나 모양은 심플 한 것이 내 마음에 들었고
서빙 깔끔하고, 커피도 핸드드립 4천원 정도로 합리적이다.

싹싹한 청년이 혼자 서빙하고 계산하고 커피 내리고, 치우고 등등 바빠 보였고
나갈때 커피가 괜찮았냐고 물어보길래, 아주 좋았다, 가끔 들르겠다 인사를 남기고 명함을 집어 나왔다.

http://blog.naver.com/chano82

카페 마스터의 블로그.
게시물의 글이 경상도 사투리던데..음.. 그런건가? 내 고향과 가까운 것인가..

마스터 안찬호씨가 런던과 프라하를 다녀온 사진도 많이 있다.
아이디를 보면 82.. 응? 82년생? 나보다 어리다는 뜻?
카페에서 봤을때도 많이 어려 보이긴 했다.


괜찮은 곳.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압구정에 사무실을 둔 지인의 안내로 구석에 잘 보이지도 않는 음식점에서 저녁을 먹게 되었다.
(점심은 조제에서 떡볶이로.. 원래 6시 이후에나 되는 메뉴라고 하는데 아가씨가 특별히 만들어줘서, 더 맛있었던 듯..)
한식 전문이라고나 할까..
낙지 볶음도 있고 고기 요리도 있고..

오늘 선택은 들깨 수제비와 곤드레 솥밥.
먹느라 정신 없어서 곤드레 솥밥 사진은 못찍었다.

배 두드리며 맛있게 먹음.
진한 들깨 국물과, 담백한 곤드레 나물밥.
그리고 된장 찌개.

지인이 정성껏 그린 약도 첨부.
그 유명한 소망교회 뒤편에 있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10 13:29

    꺅~~~
    나도 되게 좋아하는 음식점!!
    아는 언니 따라 갔었는데...
    곤드레나물솥밥...김...장아찌...ㅋㅋㅋ 이렇게 먹으면 진짜 맛있음!!
    담에 같이 함 가자구나..ㅎㅎ
    왜 저런 집은 회사 근처엔 없는 것인지... 아쉽..
    들께 수제비도 맛있었던 것 같아..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