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앞, 시장 먹자골목이 있다길래, 시장 음식 좋아하는 내가 지나칠리 없다. 들어갔다. 

그런데 동행이 입이 너무 짧고 처음보는 식당의 처음보는 음식과 기름진 음식을 절대 안먹으려하는지라 새로운 시도는 무리. 지나가다보니 이름만 많이 들어본 상국이네가 있어서 들어갔다. 

동행이 분식은 먹으니까. 

사람이 엄청 많다. 줄서서 기다리고 주문하고 찾아가서 먹고 난리도 아님. 세트를 시켜보았다. 


...

여기 왜 유명하지? 내가 먹어야 할 메뉴를 놓친걸까. .. 왜 유명하지. 도무지 ..

구석지에 꾀죄죄한 냥이가 밥을 먹고 있다. 씻겨주고 싶을정도다. 

고양이 밥챙겨주는 집인가?

그렇다면 다음에 해운대와도 여기서 저녁먹어야 겠다. 갑자기 순대가 쫄깃하고 튀김이 바삭하며 오뎅국물이 시원했던 것 같다. (나도 어묵인거 아는데 오뎅이라고 불러야 그 맛인것 같으니까 넘어갑시다.) 

또와야지.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