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는 역시 품질이 어느정도 보장되는 토요코인이 좋을것 같았다. 


여기를 예약했다. 

미뤄뒀던 토요코인 멤버십도 가입하고 할인을 받았다. 

조식도 주고 방모양도 거의 알고 있어서 큰 낭패를 볼 일이 없어 좋다. 

그리고 이곳 영어는 못하지만 아주 친절하다. 영어는 진땀난다. 곰이 일본어로 마무리 했다. 

이게 호텔 맞은편 뷰. 아주 좋은 위치. 백화점 앞. 타임세일을 노릴 수 있다. 

호텔에서 조금 걸어나오면 산책할 수 있는 길이 아주 좋다. 

전차 타기도 좋다. 

호텔 근처 편의점에서 '쟈지밀크푸딩' 을 샀는데 이거 또 사먹었다. 

구마모토에서 저지밀크푸딩을 발견하면 사드시라. 두번드시라. 정말 맛있다. 

토요코인에 묵는 사람들 연령대가 이렇게 높을지 몰랐는데, 그래서 그런지 오픈시간에 맞춰 시니어들과 함께 줄을 섰다. 

깔끔한 식당과 식단. 

이건 아마도 둘째날 식단. 주먹밥이 나왔다. 먹을만하다. 

객실에서 본 야경. 

위치가 좋다. 밤이되면 조명이 꺼지니까 자는데 불편하지는 않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같이간 일본여행 초보 동행들이 일본 디저트를 원해서 찾아본 곳. 시아와세노 팬케이크. (사실 여건이 되면 하브스 밀크레이프를 먹겠지만.. ) 엘리베이터를 타고 2층으로 가면 문이 열릴때 바로 음식점을 볼 수 있다. 

들어가면 만드는 과정도 열린 주방으로 볼 수 있음. 


다른 손님들이 많아서 사진을 요리조리 피해서 찍느라 전체를 보이게 찍을 수는 없었다. 

이게 기본메뉴. 폭신한 팬케익. 

과일이 같이 나오는 종류도 있다. 

맛있게도 냠냠. 

배가 고프지 않아서 속도는 느렸지만 맛있게 먹었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쿠마모토(나는 구마모토라고 하는데) 의 마스코트, 쿠마몬이 쇼 같은걸 한다고 해서 구경하러 갔다. 귀엽고 큰 쿠마몬. 쿠마몬 스퀘어로 찾아가면 된다. 

갔는데 아직 시작하려면 한참 멀었는데 이미 내부가 꽉찼다. 애들도 좋아하니 더 그런듯. 

그래서 밖에서 대기 중. 아저씨들도 좋아하는 쿠마몬. 

내부의 사람들. 바글바글. 


사진찍으라고 내놓은 쿠마몬 모형. 

쿠마몬이 등장하고 하이터치를 하는 퍼포먼스를.. 쿠마몬과 터치했다. 

극한직업 쿠마몬, 아기 손님이 있어서 주저앉아서 하이터치하고 다시 일어남. 

입장한 쿠마몬. 각종 포즈를 취하고 춤도춘다. 매우 귀여움. 

쇼가 끝난 후 샵에 들어갈 수 있었는데 쿠마몬 관련 상품을 많이 팔고 있는데 너무 비싸서 살수가 없다. 

명예시장 쿠마몬의 집무실. 

구마모토시의 대표 백화점, 츠루야 백화점이다. 여기서 아마도 젤라또피케 옷을 샀던 것 같다. 당연히 면세 가능. 

SK2도 좋은 가격에 살 수 있다. 

시내에 보이던 교회. 일본은 교회가 소박하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용하고 작은 도시다보니 맛집 종류가 많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일본에 와서 중국집이라니. 여기 짬뽕 맛집이라고 한다. 

지도가 여기가 아니라 이 근처로 이사했다는 덧글도 있고 그렇다. 우리도 약간 헤맸던듯. 

밖에서 약간 대기.

입장해서 요리 여러가지를 주문해봤다. 

이게 그 유명한 짬뽕. 

쇼마이는 좀 평범한 편이었고 요리는 평범하게 맛있고 짬뽕은 맛있다. 평범평범하지만 맛이 없는 것은 아니고. 한끼 중국식 잘 먹었다. 

뭐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는데 아무튼 평범한데 맛은 있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 식탐여행 한 그릇 더!

저자
타카기 나오코 글,그림/채다인 역 지음
출판사
애니북스 | 2015-03-31 출간
카테고리
만화
책소개
세상에 맛있는 게 얼마나 많은데! 한 번으로는 부족해서 또 한번...
가격비교


내가 좋아하는 타카기 나오코의 책.

배빵빵 시리즈 두번째. 


2009년에 쓰여진 책인데 이제 나왔다. 

그 사이에 대지진으로 인해 책에 소개된 후쿠시마 맛집은 어지간한 용기로는 못가볼 곳이 된 듯 하다.


공격성없이 먹방에 여행기를 귀엽게 소개했는데, 마지막에는 출간 기념 이벤트를 하러 대만에 간 이야기가 나온다.

150센티미터밖에 안되는 저자가 체력도 좋지 않은데 이리저리 헥헥 다니며 맛있는 음식을 먹는 모습이 참 귀엽다. 


구석구석을 다니며 동네 먹거리를 먹어보고 싶은 사람은 배빵빵 시리즈를 보고 가면 좋겠다. 

지역 특산 간식거리들도 소개가 잘 되어 있다. 


번역도 원래 저자의 말투가 그런양 자연스럽게 되어 있고 주석도 꼼꼼히 달려있으므로 열심히 읽으면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단지 작가가 작은 그림으로 한페이지에 요약을 넣은 부분은 순서나 내용이 많이 헷갈리게 되어 있어서 두번씩 읽게 되는 경우가 있다.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