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이 참 귀엽다. 고양이부엌이라니. 

가게도 자그마한 입구를 통해 지하로 내려가야 한다. 

금요일 저녁이라 그런지 모르겠는데 조금 웨이팅했다 들어갔다. 

기다렸다 입장하니 만두가 서비스라고하여 매우 기뻐함. 

 

계란 추가, 김말이 튀김 추가, 라면사리 추가. 14천원 조금 넘게 나온 것 같다. 

조금 더 깔끔한 맛을 원했는데 달다. 

그것만 빼면 편하게 떡볶이 먹으며 이런저런 이야기하기도 나쁘지 않았던 즉석 떡볶이 집. 친절하고 괜찮았던 곳.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