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부야만 가면 늘 지나가는 카페지만 들어갈 일이 한번도 없었다.

자리가 없거나, 밥시간에 밥먹으려고 안가거나, 굳이 카페에 잘 가지않기도 하고.


근데 이날 자리도 많아보였고 배가 고파서 처음으로 들어가봤다.


커피와 초코크라상 세트가 있다.

따로 주문했는데 센스넘치는 점원이 세트로 묶어줬다. 


크라상은 예상 가능한 맛인데, 예상외였던 것은 커피가 맛있다? 

커피가 의외로 맛있었다. 


출출할때 들러서 먹으면 기운이 나는 음식. 

Posted by 펄펄 끓는 도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